Sangnam Nam


Rain Shower - Lee Yunsil (1950 -) - Poem by Sangnam Nam

Where have you all been, my daughters?
Where have you all been, my sons?
I wandered through the foggy mountains
walked on the muddy red-soil roads
I stood in the middle of the darkness
have been floating on the blue ocean
Rain shower, rain shower, Rain shower, rain shower,
it keeps pouring with no stop

What did you see, my sons?
What did you see, my daughters?
I saw some cute wolf cubs
I saw a white ladder being driven by the cubs
I saw streets paved with precious stones
and a magician weaving on an empty spinning wheel
Rain shower, rain shower, Rain shower, rain shower,
it keeps pouring with no stop

What did you hear, my sons?
What did you hear, my daughters?
I heard thunder bolts in the rainy nights
the sound of waves that almost swallowed the world
I heard some repenting prayer sounds before Mother Mary
and the songs of a drowned poet
Rain shower, rain shower, Rain shower, rain shower,
it keeps pouring with no stop

Who did you meet, my sons?
Who did you meet, my daughters?
I met a white person walking the black dog
and a woman walking out the blue door
I met a man broken hearted by his lost love
and a wife who thinks about her husband only
Rain shower, rain shower, Rain shower, rain shower,
it keeps pouring with no stop

Where are you going, my sons?
Where are you going, my daughters?
I am going to the raining stream beds
and going to walk on the hot desert lands
I am going to look for the empty handed people
and the boy who promised to pick the rainbow for me
Rain shower, rain shower, Rain shower, rain shower,
it keeps pouring with no stop

Where have you all been, my daughters?
Where have you all been, my sons?
I wandered through the foggy mountains
walked on the muddy red-soil roads
I stood in the middle of the darkness
have been floating on the blue ocean
Rain shower, rain shower, Rain shower, rain shower,
it keeps pouring with no stop

Adapted from the song 'A Hard Rain is Gonna Fall'
by Bob Dylan 1963


소낙비

어디에 있었니 내 아들아 어디에 있었니 내 딸들아
나는 안개낀 산 속에서 방황했었다오
시골의 황토길을 걸어다녔다오
어두운 숲 가운데 서 있었다오
시퍼런 바다 위를 떠 다녔었다오
소낙비 소낙비 소낙비 소낙비 끝없이 비가 내리네 끝없이 비가 내리네


어디에 있었니 내 아들아 어디에 있었니 내 딸들아
나는 안개낀 산 속에서 방황했었다오
시골의 황토길을 걸어다녔다오
어두운 속 가운데 서 있었다오
시퍼런 바다 위를 떠 다녔었다오
소낙비 소낙비 소낙비 소낙비 끝없이 비가 내리네


무엇을 보았니 내 아들아 무엇을 보았니 내 딸들아
나는 늑대의 귀여운 새끼들을 보았오
하얀 사다리가 몰았던 걸 보았오
보석으로 뒤덮인 행길을 보았오
빈 물레를 잦고 있는 요술쟁일 보았오
소낙비 소낙비 소낙비 소낙비 끝없이 비가 내리네

무엇을 들었니 내 아들아 무엇을 들었니 내 딸들아
나는 비오는 날 밤에 천둥소릴 들었오
세상을 삼킬 듯한 파도소릴 들었오
성모 앞에 속죄하는 기도소릴 들었오
물에 빠진 시인의 노래도 들었오
소낙비 소낙비 소낙비 소낙비 끝없이 비가 내리네


누구를 만났니 내 아들아 누구를 만났니 내 딸들아
나는 검은개와 걷고있는 흰사람을 만났오
파란 문으로 나오는 한여자를 만났오
사랑에 상처입은 한남자를 만났오
남편밖에 모르는 아내도 만났오
소낙비 소낙비 소낙비 소낙비 끝없이 비가 내리네


어디로 가느냐 내 아들아 어디로 가느냐 내 딸들아
나는 비내리는 개울가로 돌아 갈래요
뜨거운 사막위를 걸어서 갈래요
빈 손을 쥔 사람들을 찾아서 갈래요
내게 무지개를 따다준 소년 따라 갈래요
소낙비 소낙비 소낙비 소낙비 끝없이 비가 내리네


어디에 있었니 내 아들아 어디에 있었니 내 딸들아
나는 안개낀 산 속에서 방황했었다오
시골의 황토길을 걸어다녔다오
어두운 숲 가운데 서 있었다오
시퍼런 바다 위를 떠 다녔었다오
소낙비 소낙비 소낙비 소낙비 끝없이 비가 내리네 끝없이 비가 내리네


Comments about Rain Shower - Lee Yunsil (1950 -) by Sangnam Nam

There is no comment submitted by members..



Read this poem in other languages

This poem has not been translated into any other language yet.

I would like to translate this poem »

word flags

What do you think this poem is about?



Poem Submitted: Wednesday, June 25, 2014

Poem Edited: Monday, July 21, 2014


[Hata Bildir]